Untitled Document
 
Untitled Document
 
 
 
홈 > 목회칼럼/설교 > 컬럼

제목: "사람을 외모로 취하지 말라"
이름: 인천중앙교회


등록일: 2011-12-23 07:16
조회수: 1316 / 추천수: 163


<미국 하버드대학이 땅을 치며 후회하다>

미국에 돈 많은 재벌부부가 살고 있었다.

이들에게는 자식이 없어 긴 여생을 조금은 쓸쓸하게 보냈다.
그래서 노부부는 그 많은 재산을 유익한 일에 쓰고 싶었다.
"우리, 전 재산을 교육사업에 헌납하기로 해요."

다음 날 부부는 미국의 명문 하버드 대학을 방문하였다.
정문을 막 들어서려는데 허름한 옷차림의 두 노인을 본 수위가 그들을 불러 세웠다.
그리고는 불친절하게 따지듯이 물었다.
"노인양반들 지금 어디로 가려고 하는거요?"
"총장님을 좀 뵈러 왔는데요."
수위는 아주 경멸하는 태도로 괄시하며 답했다.
"총장님께서는 댁들을 만날 시간이 없소!"

노부부는 수위의 태도에 불쾌했지만 마지막으로 한마디 더 물었다.
"대학교 설립하려면 돈이 얼마나 듭니까?"
"내가 그걸 어떻게 압니까? 댁들 같은 사람들이 그건 왜 묻습니까?"

마음에 상처를 받은 노부부는 기부하는 것을 없던 일로 하고 직접 학교를 짓기로 결심했다.
그들이 가진 전 재산을 투자하여 설립한 대학이 바로 지금 미국에서 제일가는 대학중의 하나인 스탠포드 대학이다.

한편 이 사실을 뒤늦게 안 하버드 대학에서는 그 날의 잘못을 반성하며 아쉬워했다.
그 후부터 하버드 대학 정문에는 다음과 같은 글귀가 붙어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.
"사람을 외모로 취하지 말라!" 라고.

* 우리가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다른 사람에게 친절할 때, 교회는 부흥합니다!
-추천하기     -목록보기  
의견(코멘트)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. 이유: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
△ 이전글: "진정한 섬김"
▽ 다음글: 기쁨으로 사는 그리스도인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DQ'Style 
 
Untitled Document